Search

네이버랩스, 첫 하드웨어 오픈소스 ‘에어카트 오픈키트’ 공개

공개된 도면과 특허를 활용해 용도에 맞는 에어카트 만들 수 있어

- 작게+ 크게

오승국선임기자
기사입력 2018-06-29

네이버/네이버랩스가 첫 하드웨어 오픈소스를 공개했다. 로보틱스 기술이 일상생활 속으로 더욱 깊게 파고들 전망이다.

 

 

네이버랩스(대표 송창현)는 로보틱스 기술을 사용해 개발한 전동카트인 에어카트의 오픈키트를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네이버랩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에어카트 오픈키트'는 국내 기업이 특허 기술 및 설계 도면을 활용하여 각 용도에 특화된 에어카트를 만들 수 있게 해주는 일종의 HDK (Hardware Development Kit)이다.


에어카트의 가장 큰 특징은 근력증강 웨어러블 로봇 기술(pHRI)을 사용해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무거운 물체를 운반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이다. 사용자의 조작 의도를 손잡이의 센서가 파악해 움직임을 제어하기 때문에 별도로 사용법을 배울 필요가 없다. 더불어 안전을 고려한 자동 브레이크 기능, 사용시간을 증대시켜주는 에너지 세이브 모드를 접목시켜 실질적인 노동력 감소와 안전이라는 가치를 구현했다.

 

실제로 에어카트는 'DEVIEW 2017'에서 첫 공개된 이후 부산의 복합 공간 F1963에 위치한 YES24 오프라인 서점에서 도입돼, 서점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여 준 바 있다. ​현재 네이버랩스는 에어카트와 관련해 도서관, 마트 등에 카트를 납품하는 다양한 업체들과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네이버랩스 로보틱스를 이끌고 있는 석상옥 리더는 "제조 인프라와 노하우를 오랜 시간 축적해 온 중견기업들을 포함해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력을 논의 중"이라며 "'에어카트 오픈키트'의 유용한 기술들이 실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산 역량을 갖춘 국내 법인 혹은 개인사업자라면 누구나 ‘에어카트 오픈키트’를 신청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신청방법은 네이버랩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