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의화 전 국회의장 기념관, 부산 동구에 개관

전직 국회의장 기념관은 처음

- 작게+ 크게

강현아기자
기사입력 2018-02-18

‘前 국회의장 정의화 기념관 개관식’이 오는 19일 오후4시 부산 동구에서 열린다.
 
민주주의 역사가 짧은 우리나라에서 역대 대통령 기념시설을 제외하고 전직 국회의장의 기념관이 마련되는 것은 처음이다.

 


정 전 의장은 기념관 설립 계기에 대해 “지난 20년 정치인으로서의 삶을 정리하고, 국회의장으로 키워준 지역민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작은 공간을 만들었다”면서 “앞으로 민주시민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위해 민주시민 교육 강좌도 개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정 전 의장은 “국회의장은 단지 상징적 존재로만 인식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기념관을 통해 국회의장이 민주주의의 핵심인 삼권분립의 원칙을 지키고 수호하는 막중한 책임과 역할을 수행하는 자리임을 국민들이 체감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념관은 정 전 의장이 퇴임(2016.5.29)후 낙향해 옛 지역구인 부산 동구에 사비를 들여 건립했다. 주로 국회의장 재임시절 활동 자료가 전시될 예정이며, 사진찍는 국회의장이었던 그의 사진예술 작품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갤러리도 마련했다.
 
前 국회의장 정의화 기념관은 부산 동구 초량상로 110번지에 위치하며 평일 오전10시~오후4시, 토요일은 오전10시~오후1시까지 운영된다. 관람료는 무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