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전 전력硏, 드론으로 송전선로 점검 성공

송전선로 감시운영기술 고도화 및 유지보수비용 절감 기대

- 작게+ 크게

에너지팀 이승현 기자
기사입력 2017-05-19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은 송전탑 사이의 송전선을 자동으로 점검하기 위한 ‘드론을 이용한 송전선로 자동 감시운영기술’을 개발하고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 한전전력연구원 관계자들이 자율비행 드론을 이용한 송전선로 점검 시연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하고 있다.     © 에너지팀 이승현 기자
  
이번 전력연구원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한 송전선로용 드론 운영기술은 지상에 설치된 1대의 제어시스템에서 비행 중인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이는 자체 개발한 GPS 좌표측정기와 지상제어시스템(Ground Control System)을 이용해 선로 점검을 위한 비행경로를 생성하면 여러 대의 드론이 생성된 경로를 따라 자동 비행하면서 송전선로를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점검 가능한 원리다.

기존 송전선로 점검은 주로 작업자가 지상에서 육안이나 고배율 망원경을 통해 이루어져 투입인력 및 시간에 비해 효율성이 매우 낮았다. 또한 국내에 설치된 송전선로가 최대 높이 195m, 철탑 간의 거리가 최대 1510m에 이르는 등 육안에 의한 수동조종 비행이 불가능해 자동화 비행 등 송전선로에 특화된 드론 운영기술이 필요했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지상제어시스템은 자동으로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제어 할 수 있어 송전선로의 초고압 자기장의 영향을 자기장 펜스로 시각화해 안전한 비행경로 생성과 추종 비행제어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연구원은 지난 16일 154 kV 나주-평동 송전선로에서 1대의 지상제어시스템으로 서로 다른 상용드론 3대를 동시에 제어해 송전선로를 점검하는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드론의 배터리 한계로 인해 1회 비행에 선로 1구간만이 점검이 가능했지만, 여러 대의 드론의 동시제어를 통해 동시에 송전선로 점검 시간을 단축해 상용드론의 배터리 한계를 보완했다.

이어 충남 및 경남지역의 철탑 30기에 대해 자율비행 드론을 활용한 송전선로 점검 시범적용을 진행 중에 있다. 이를 통해 송전선로 점검 작업 여건을 개선해 진단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송전설비의 적기 교체를 통해 안정적 전력 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한 축인 드론 기술과 IT 기술의 융합을 통해 전력산업의 지속적 발전을 위한 기반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